“새해 업무 속도내자”
“새해 업무 속도내자”
  • 장원규
  • 승인 2014.12.0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부처 업무보고, 1월 5차례로 마무리”
경제혁신·통일준비 등 4개 주제로 나눠
박근혜 대통령이 내년 1월12∼23일 다섯차례에 걸쳐 정부 각 부처의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9일 밝혔다.

내년도 업무보고는 4대 국정기조와 내년도 국정운영 방향을 감안해 △경제혁신 3개년 계획 △통일준비 △국가혁신 △국민행복 등 4대 주제를 중심으로 부처를 그룹으로 묶은 뒤 합동 보고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4가지 주제 가운데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경우 2차례로 나눠 진행된다.

박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지난해에는 3월 21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42일 간 15차례에 걸쳐 업무보고를 받았으며, 올해의 경우 2월 5일부터 24일까지 20일 동안 9차례 업무보고를 받은 바 있다.

청와대는 내년도 업무보고를 1월 중에 마무리하기로 한 배경에 대해 “내년도 예산안이 12년 만에 법정 처리기한 안에 통과된 만큼 각 부처가 이달 말까지 업무계획을 수립, 1월부터 바로 업무를 시작하고, 업무보고는 4개 테마와 관련된 핵심과제를 중심으로 실시하도록 해 보고 부담을 덜고 속도감있게 업무에 매진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도 이날 국무회의에서 “각 부처는 신년 업무계획을 연말 이전에 수립을 해서 1월1일부터 경제활성화를 비롯한 중점 정책들이 속도감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주기를 바란다”며 “반드시 내년에는 목표를 달성해야 하겠다. 연초 대통령 부처 업무보고도 1월 중에 다 마쳐서 부처의 신년도 업무추진이 지연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