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국무위원 언행 사적 아니다”
朴대통령 “국무위원 언행 사적 아니다”
  • 장원규
  • 승인 2014.12.09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9일 “국무위원의 직책은 국민을 대신하고 또 그 실행이 나라의 앞날을 좌우하기 때문에 모든 언행이 사적인 것이 아니라 국민을 바라보고 행하는 그런 사명감에 충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무위원 여러분은 개인의 몸이 아니라 국민을 대신해 맡은 분야의 일을 하는 분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그런 사명감에 불타서 하는 직책 수행의 근본적인 바탕은 국민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전 장관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이 작년 8월 청와대 집무실로 부른 뒤 수첩을 꺼내 문체부 국·과장을 거명하면서 ‘나쁜 사람이라고 하더라’고 말했고, 국·과장 교체를 지시했다”는 언론보도에 “대충 정확한 정황 이야기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그래서 BH(청와대)에서 반응을 보이지 못하는 것”이라며 “자신있으면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고 할 텐데”라고도 했다.

이에 청와대는 “체육계 적폐 해소에 적극적이지 않아 대통령 질책을 받았던 유 전 장관이 대통령 발언을 운운하며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