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처 ‘안전신문고’ 운영
국민안전처 ‘안전신문고’ 운영
  • 승인 2014.12.1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고 자료, 기관 공유
국민안전처는 12일 정부 대표 안전신고 포털사이트인 ‘안전신문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전에는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 내에 안전신문고를 운영하며 안전 위해 요소를 신고받아 접수, 처리해왔다. 안전신문고가 개설됨에 따라 앞으로는 신고된 자료를 데이터베이스화해 분석, 재난 징후와 제도 개선 사항을 찾아내고 기관끼리 공유해 대응하게 된다.

이재율 국민안전처 안전정책실장은 “신고된 내용은 적극적으로 개선하고 정책에 반영하겠다”며 “국민들도 주변의 위험 요소를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이날 국민안전처 출범 후 처음으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안전관리위원회를 주재하고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수립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중앙안전관리위원회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안전관리에 관한 중요 정책을 총괄·조정하는 최상위 심의기구로 관계 부처 장관 등 30명으로 구성됐다.

정 총리는 우선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수립 추진 상황 등 국민안전처가 재난 안전 총괄부처로서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업무들을 점검했다.

국민안전처는 지난 9월 발표한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기본방향에 따라 관계 부처 회의, 민간 자문단 워크숍,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 자치단체 의견 수렴을 통해 세부 실천과제를 발굴해왔다. 안전처는 또 매일 오전 상황점검회의를 열어 겨울철 폭설에 대비한 교통 훈련, 소방안전대책, KTX와 스키장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