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취수원 갈등, 朴대통령이 나서야”
“대구취수원 갈등, 朴대통령이 나서야”
  • 김종렬
  • 승인 2014.12.1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의락 “세계물포럼 성공, 이전문제 해결에 달려”
대구 취수원 이전을 둘러싸고 대구와 구미간의 이해관계가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홍의락 의원(대구시당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취수원 이전 갈등 해소에 적극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홍 의원은 14일 “오는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구미에서 열리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 참석한다”면서 “단순히 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 참석만이 아니라 취수원 이전 지역갈등 해결을 위한 ‘메시지’를 던져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의 이번 구미 방문은 2012년 구미산단 불산 누출사고 당시 새누리당 대선후보로서 방문한 이후 첫 방문이다.

홍 의원은 이어 “지난 3일 박 대통령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역발전위원회 및 시·도지사 오찬간담회’에서 울진 원자력발전소의 4기 원전 추가건설 합의 사례를 들며 ‘총리가 직접 현장에 가서 지자체와 주민들을 설득해 합의를 이룰 수 있었다. 무려 15년 묵은 사회적 갈등을 해결한 좋은 사례’라고 밝힌바 있다”면서 “대구와 구미 역시 그러한 신뢰구축과 협력이 절실히 필요한 지역이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대립의 고착과 눈치보기는 갈등을 증폭할 뿐이다. 정치적 해법과 타결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내년 대구·경북 세계물포럼의 성공은 취수원 이전 문제해결이 전제돼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홍의락 의원은 “지난 2일 ‘정부 및 지자체, 정치권의 연석회의’를 제안한 이후 구미·대구 정치권 모두 하나같이 침묵으로 일관하며 공식적인 대화조차 거부하고 있다”고 쓴소리를 날린 뒤 “박 대통령은 취수원 이전 갈등 해소 위해 적극 나서 줄 것과 연석회의의 조속한 개최”를 강력히 요구했다.

김종렬기자 daemu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