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실세’ 파문 확산…여야 협상 악재로
‘비선실세’ 파문 확산…여야 협상 악재로
  • 승인 2014.12.1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수석부대표 회동 ‘빅딜’ 이행방안 입장차
밝게웃는여야원내수석<YONHAPNO-1209>
새누리당 김재원(왼쪽)·새정치민주연합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가 15일 새누리당 원내수석대표실에서 만나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며 밝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2+2 회동을 통해 합의한 ‘빅딜’ 이행을 위해 회동을 진행했지만 이견만 확인한 채 별다른 성과 없이 끝이 났다.

새누리당 김재원·새정치민주연합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는 15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쟁점인 공무원연금 개혁안의 처리 시한, 자원외교 국정조사 실시 시기 등을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 자리에서 김 수석부대표는 공무원연금개혁과 자원외교 국조의 ‘동시처리’를 주장한 반면, 안 수석부대표는 자원외교를 우선처리하고 연금개혁은 시간을 두고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치며 여야 모두 기존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과 관련, 최모 경위의 자살 사건과 청와대가 최 경위에 대한 회유에 나섰다고 해석될 수 있는 유서까지 나오는 등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지면서 여야 간 협상에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안 수석부대표는 또 이 자리에서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최 모 경위 자살 관련 청와대 회유 의혹과 비선 실세의 국정 개입 의혹 등을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김 수석부대표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적절치 않다”며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수석부대표는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진행 중인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야당이 주장하는 여러 문제에 대한 답변이 된다면 굳이 운영위를 열 필요가 없고, 검찰 수사 결과를 통해 그 문제가 해명되면 다시 논의해볼 사안”이라고 말했다.

반면 안 수석부대표는 “국회의 고유 권능인 행정부 견제 기능이 상실돼가고 있다”면서 “운영위를 열어 여러 문제를 따져야 하는데 여당이 미온적이어서 답답하다”고 전했다.

두 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연금개혁, 자원외교 국조 특위 연내 구성 등 합의사항을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했지만 세부사항을 둘러싼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실제 이행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