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건설, 정부가 결단해야”
“신공항 건설, 정부가 결단해야”
  • 김종렬
  • 승인 2014.12.17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추진위 공동
시민토론회 열어
남부권신공항시민토론회10
17일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열린 ‘대구경제 신성장 동력 남부권신공항 시민 토론회’에서 시민들과 내빈들이 남부권신공항의 조기 건설을 촉구하며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박현수기자 love4evermn@idaegu.co.kr
대구지역 야권과 남부권신공항 범시·도민추진위원회가 영남권 최대 숙원사업인 남부권신공항 조기 건설에 불씨를 다시 지폈다.

17일 오후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당(위원장 홍의락)과 남부권신공항 범시·도민추진위원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대구경제 신성장 동력 남부권신공항 시민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영남권 전체의 이익과 경제를 통합하는 ‘관문공항’인 ‘밀양 신공항’ 건설만이 최선이라고 주장했다.

토론에 나선 한근수 대구경북연구원 신공항정책연구팀장은 “대구경북과 부산은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경제권 축소현상을 극복해야 할 절체절명의 과제를 갖고 있다. 그래서 신공항으로 엮어질 남부권 전체의 경제통합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신공항 성공의 중심에 대구경북이 있고, 어떤 규모보다 어느 곳에 위치해 지역에 기여할 것인가가 핵심인데 부산의 가덕도는 수요측면에서 대구경북과는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윤대식 영남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부산의 활주로 1본 가덕도 건설 전략과 김해공항 병행 이용은 향후 영남권 전체의 항공수요를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며 ‘부산만의 공항’ 건설일 뿐”이라며 “평균 수심 25m, 연약지반인 가덕도 신공항 건설비용은 밀양 신공항 건설에 비해 훨씬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교수는 “지자체에 합의를 요구하는 중앙정부는 책임회피용 태도에 불과하다”면서 “공항의 기능과 규모 등을 자치단체에 물을 것이 아니라 정부가 판단하고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후 김부겸 전 의원은 ‘남부권신공항 조기 건설 촉구’ 강연에서 대구시민들의 아젠다(Agenda)에 야권이 직접 참가했다는데 의미를 부여하고 “우리사회는 경쟁의 논리가 아닌 공존과 함께 살려는 철학이 부재하다. 신공항은 지역 균형발전의 논리라 중요하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민자 건설을 호언하는 것은 나만 살겠다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며 서 시장의 발언을 비판한 뒤 “세계의 두뇌들과 기업들이 오고갈 수 있게 할 수 있고, 2천만 시도민이 함께 살 수 있는 영남권신공항 건설이 아니면 살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강주열 남부권신공항 범·시도민추진위원장은 “남부권신공항만이 대구가 살길”이라며 “남부권신공항은 ‘2(국가제2관문)+1(1시간이내 접근성)+1(1년 내 입지선정)’이다. 향후 정치권은 표심에 연연해 정쟁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 미래 생존문제인 신공항이 반드시 건설될 수 있도록 100만 남부권신공항 추진위원을 만들어 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렬기자 daemu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