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위안부는 현재·미래 문제…빨리 해결돼야”
“軍위안부는 현재·미래 문제…빨리 해결돼야”
  • 장원규
  • 승인 2014.12.2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대통령, 혼다 美의원 접견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9일 “위안부 문제는 여성 인권에 관한 보편적 가치의 문제로서 과거의 문제가 아니라 현재와 미래의 문제”라며 “시급히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친한파 인사로 알려진 마이클 혼다(민주·캘리포니아) 美 연방 하원의원을 접견, “미국을 방문한 2007년 당시만 하더라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120분 넘게 살아계셨는데 고령 때문에 지금은 55분만 살아계신다. 이분들이 살아계실 때 명예를 온전히 회복시켜 드리는 것이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그때 마침 의회에서 위안부 관련 청문회를 하고 있었는데 그때 참관을 했던 기억이 다시 난다”며 “혼다 의원님께서 열정과 신념을 갖고 이 문제에 대해 설득력있는 청문회를 개최하시고, 그 문제가 다시 관심있게 다뤄지는 것을 보면서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혼다 의원은 “위안부 문제는 현재와 미래의 문제라는 데 대해 적극 공감한다”며 “아·태 지역 화해를 위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책임 인정과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최선의 정의가 실현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혼다 의원은 “위안부 문제가 과거가 아닌 현재와 미래의 문제”라는 박 대통령의 발언에 공감하면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혼다 의원이 지난 9월 한국 정부의 통일구상을 지지하는 박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원 14명의 연명서한에 동참한 것을 평가한 뒤 “우리 정부가 제의한 여러가지 인도적 협력사업은 북한이 호응해 올 경우 이른 시일 내 이행될 수 있으나, 북한이 신뢰구축의 길을 외면하고 있어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혼다 의원은 “한반도 통일에 관한 지난 3월 드레스덴 연설은 심오하고 포괄적이었으며 깊은 온정심이 담겨 있음을 느꼈으며 신뢰구축을 통한 통일의 길을 제시한 것”이라며 “아울러 모자보건 사업은 인류 모두 누구든지 어머니의 정성 속에 자라났음을 일깨워주는 것이며, 이산가족 상봉 및 비무장지대(DMZ) 세계생태평화공원 등은 통일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는 데 많은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