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자료 유출로 안보상황 심각”
“원전자료 유출로 안보상황 심각”
  • 장원규
  • 승인 2014.12.2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대통령 국무회의 주재
“배후세력 반드시 밝히고 사이버테러 철저 대비”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전 도면 등 자료유출 사건과 관련, “원전은 국민안전과 직결되는 1급 보안시설”이라며 “국가안보차원에서 있어서는 안될 심각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올해 마지막 국무회의에서 “한수원 도면과 내부문건이 인터넷에 유출되고 유출자가 운영중단까지 요구하고 있어 국민의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검찰과 관련기관은 유출자와 유출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배후세력이 있는지도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미국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발표한 소니픽쳐스 해킹사건을 언급하면서 “사이버공간은 제5의 전장이라고 할 정도로 새로운 테러의 장이 되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사이버테러의 심각성을 재인식하는 계기로 삼아서 원전 뿐만 아니라 국가핵심시설 전반에 대한 사이버테러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결정에 대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뒤흔드는 헌법 파괴와 우리 사회를 혼돈에 빠뜨리는 것은 절대 용인할 수 없다는 헌법수호 의지를 담은 역사적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우리 국민이 헌재의 역사적 결정이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확고히 해 통일시대를 열어나가는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은 노동시장 개혁과 관련, “노와 사가 서로 양보하고 타협의 정신을 발휘한다면 투자가 늘고 고용이 증가해 내수도 느는 선순환 구조가 이뤄져 경제가 활성화되고 그 과실을 노사가 함께 나누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노사정이 머리를 맞대 일자리를 늘리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를 줄여나갈 수 있는 대타협 방안을 도출하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경제살리기에 대해 “경기회복 시점이 불확실하고 민생의 어려움이 여전해 안타깝다”며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절감한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않은 만큼 모두 혼신의 힘을 다해 경제살리기에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국민을 위해 여야가 합의한대로 경제활성화 민생관련 법안을 12월 임시국회 기간 처리해 경제활성화를 뒷받침해 주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정치권의 협조를 요청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