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배·보상책 대부분 절충…‘위로금’ 재원 난항
세월호 배·보상책 대부분 절충…‘위로금’ 재원 난항
  • 승인 2014.12.2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국비 투입 여부 의견차
여야는 24일 세월호 참사 희생자에 대한 피해구제 대책 마련을 위한 협상을 이어가 상당 부분에서 의견 접근을 이뤘다.

여야는 특히 핵심 쟁점으로 남아있던 ‘배상금’ 외의 ‘보상금’ 지급 여부에 대해선 ‘위로금’을 지급하는 선에서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과 백재현 새정치연합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이 같은 내용에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위로금 재원과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은 성금 이외에 부족한 부분은 국비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새누리당은 국비로 위로금까지 지급하는 것은 지나치다며 반대하고 있어 막판 조율이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백재현 의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금까지 대형 사고가 났을 때 위로금을 다 지급해왔다”며 “위로금이 얼마가 될진 모르지만 성금으로 충당이 안 된다면 국비를 투입해서라도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호영 의장은 “특별위로금을 자꾸 국비로 주자는데 그건 우리가 받아들이기 어렵다. 국민 성금도 상당히 갈 것 아닌가”라며 “사고 일어나서 법적 손해배상 다 해주고 또 얹어주는 이런 건 세상에 없다”고 반대 뜻을 밝혔다.

여야는 다만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는 데에는 의견을 같이하는 만큼 오는 26일께 다시 만나 최종 타결을 시도할 예정이다. 주호영 의장은 “26일 오전께에는 합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고, 백재현 의장도 “사실상 다 됐으니 29일 날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