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공무원 4천810명 선발 ‘지방 채용목표제’ 7급 확대
국가공무원 4천810명 선발 ‘지방 채용목표제’ 7급 확대
  • 승인 2014.12.3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혁신처 내년 계획
내년 국가공무원 선발규모가 4천810명에 달해 2008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인사혁신처는 오는 31일 이 같은 내용의 ‘2015년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및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계획’을 관보와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공고한다고 30일 밝혔다. 내년 선발규모는 올해보다 650명 늘어난 4천810명으로, 2008년 4천868명 이후 최대 규모다.

이는 최근 육아휴직과 퇴직 등 결원에 따른 신규충원 수요가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특히 대국민 서비스를 담당하는 세무·검찰·교정직 9급 충원 수요가 급증했다고 인사혁신처는 설명했다.

직급별 선발규모는 외교관후보자를 포함한 5급 380명, 7급 730명, 9급 3천700명이다.

5급 공채는 일반행정 128명, 재경 70명, 지역구분 45명,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37명 등을 선발한다.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은 일반외교, 지역외교, 외교전문 등 3개 분야로 나눠 실시되며, 외교전문 분야는 다자외교와 경제외교 분야를 통합 선발한다.

7급 공채는 일반행정 250명, 세무 178명, 교정 35명 등을 선발하며, 9급 공채는 일반행정 370명, 세무 1천595명, 교정 373명 등이 선발 대상이다.

특히 이번 7·9급 공채에서는 최근 신설된 회계직을 늘리고 방재안전직을 신규 선발하는 등 회계·재난안전 전문가 채용을 확대한다. 저소득층·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공직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저소득층과 장애인 구분모집 선발인원도 확대한다.

이번 시험부터는 기존에 5급 공채에서 시행중인 ‘지방인재 채용목표제’가 7급 공채까지 확대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