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명 바꾸자”-“변화·혁신이 중요”
“당명 바꾸자”-“변화·혁신이 중요”
  • 승인 2015.01.0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전대후보들 불협화음…계파갈등 조짐
새정치민주연합의 당명 개정 논란이 차기 당권경쟁 국면에서 ‘뇌관’으로 떠올랐다.

‘빅2’인 문재인 박지원 의원이 앞다퉈 ‘민주당’이란 당명 복원 공약을 내놓은데 대해 나머지 당권주자들이 부정적 입장을 보이면서 계파간 갈등으로 비화하는 조짐이다.

특히 비노(비노무현) 진영이 이렇다할 유력 당권주자를 배출하지 못한 가운데 ‘새정치’의 아이콘이었던 안철수 전 대표가 공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면서 확전 양상마저 빚어지고 있다.

이번 당명 개정 논란은 문, 박 의원이 새해 벽두인 1일 야권의 심장부인 광주를 잇따라 방문, 야권의 뿌리인 ‘민주당’이란 당명에 강한 애착을 갖고 있는 호남 바닥 민심에 구애하는 과정에서 촉발됐다.

하지만 이는 결과적으로 안 전 대표를 자극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지난해 3월 안철수 세력과 김한길 당시 대표의 민주당이 통합하면서 태어난 ‘새정치민주연합’이란 당명에 손을 댈 경우 ‘빅2’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안철수 색깔’ 지우기로 비쳐질 수 있다는 점에서다.

두 세력간 통합이 갖는 정치적 의미와 안 전 대표의 상징과도 같았던 ‘새정치’를 부정하는 결과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당장 안 전 대표는 2일 성명을 내고 “지금은 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경쟁할 때”라며 당명 개정을 전면 반대했다.

안 전 대표와 함께 통합의 한 축이었던 김 전 대표측은 언급을 아끼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빅2를 제외한 나머지 당권주자들도 당명개정 반대 입장에 가세했다.

박주선 의원은 성명에서 “총·대선 등 선거 패배에 책임져야 할 분들이 책임은 지지 않고 출마를 강행하면서 모든 책임을 ‘당명’에 떠넘기고 있다”며 “바꿔야 할 것은 ‘당의 이름’이 아니라 ‘당의 리더십’”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친안(친안철수) 인사로 꼽히는 조경태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람이 안 바뀌면 당명을 바꾼들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며 “호박에 줄긋는다고 수박이 되는가”라고 꼬집었다.

김근태계인 이인영 의원도 “지금은 당명을 바꾸는 것 보다는 혁신을 통해 민주당 시절의 명예와 자존심을 회복하는 게 우선”이라고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최고위원 후보인 전병헌 의원도 개인성명에서 “당명은 정체성과 역사성을 담아내는 그릇”이라며 “성급한 대안을 내놓기 보다 당원, 국민과 함께 진지하게 (당명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