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설 선물·제수용품 합동 단속
정부, 설 선물·제수용품 합동 단속
  • 승인 2015.01.2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내달 6일까지 위생 실태·원산지 위반 등
정부가 설을 앞두고 제수용·선물용 식품의 위생관리 실태와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국무총리실,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식품부 등 중앙부처와 17개 시·도로 구성된 범부처 불량식품근절추진단은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성수식품 제조업체,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특별 단속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정부는 이번 단속에서 수입 식품은 수입 단계에서 특별 검사도 진행한다.

아울러 명절 특수를 노려 방송, 신문, 인터넷 등을 통해 건강식품 허위·과대광고 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 부분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불량식품근절추진단은 “특별 단속 결과 적발된 상습·고의적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할 것”이라며 “불량 식품에 대한 부처 간 합동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