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총선 경선 국민비율 60%로 가닥
野, 총선 경선 국민비율 60%로 가닥
  • 승인 2015.01.2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노 유리”…당내 논란
새정치민주연합이 내년 총선부터 후보자 경선에서 일반 국민 참여 비중을 높이기로 가닥을 잡아 당내 논란에 휩싸였다.

당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당헌·당규 개정안을 2·8 전당대회 안건으로 올릴 방침이지만 ‘특정 계파에 유리한 내용’, ‘정식 지도부에서 결정해야 할 사안’ 등의 비판이 거세다.

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대준비위)는 26일 전체회의에서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60% 이상, 권리당원 투표를 40% 이하로 각각 반영하는 내용의 총선 경선 룰개정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치혁신실천위에서 제시한 ‘70(일반 국민) 대 30(권리당원)’ 안보다는 당원 비중을 그나마 높였지만, ‘국민참여경선에서 선거인단 구성은 당원을 100분의 50 이상으로 한다’는 현행 당규에 비해서는 일반 국민 비율이 높다.

경선 룰 개정안은 오는 2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29일 당연직 중앙위원들과의 연석회의를 통한 여론수렴, 30일 전대준비위 의결, 다음달 4일 당무위원회 인준 등을 거쳐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조직력을 갖춘 친노 등 특정 계파에 유리한 룰이라는 당내 문제제기가 잇따르고 있다. 유력 당권 후보인 문재인 후보의 당 대표 취임을 위한 사전 준비가 아니냐는 말까지 일각에서 나온다.

임시 지도부인 비대위 체제에서 구성한 전대준비위가 민감한 총선 룰을 건드리는 게 부적절하고, 정통성도 확보하지 못할 것이란 주장도 만만찮다.

비노 진영의 최고위원 후보인 주승용 의원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특정 당 대표 후보 당선을 염두에 두고 미리 총선 경선규칙을 바꿔놓겠다는 의도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선거인단 규모를 상향할 경우 특정 계파 후보들이 동원 경선을 통해 전국적으로 압승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