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전대 ‘그들만의 리그’ 전락
野 전대 ‘그들만의 리그’ 전락
  • 승인 2015.01.2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정산에 밀리고 與 원내대표 경선에 치이고…
대중 관심서 멀어져
인사나누는이인영-박지원<YONHAPNO-1382>
27일 오후 서울 노원구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서울특별시당 당대표·최고위원 및 서울시당위원장 후보 합동간담회에 앞서 당대표 후보로 나선 이인영(가운데), 박지원(맨 오른쪽) 후보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맨 왼쪽은 문재인 후보.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2.8전당대회의 ‘흥행참패’ 우려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박지원 등 두 후보간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 됐던 당권레이스가 민심과 동떨어진 이슈들만을 갖고 논쟁을 펼치는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하면서 대중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경선 과정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수첩파동’으로 재점화 된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과 연말정산 ‘13월의 세금’ 논란 등 국정을 뒤흔든 이슈가 겹치면서 당권 레이스는 여론의 중심에서 더욱 밀려나고 있는 모양새다.

게다가 새누리당 이완구 전 원내대표의 총리지명으로 여당의 차기 원내대표 경선까지 조기 실시하게 되며, 야당의 대표 경선이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보다 관심을 끌지 못하는 ‘수모’마저 겪을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온다.

실제로 ‘빅2’라 불리는 문재인·박지원 후보의 경쟁은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지만, 이들이 내세우는 당 혁신방안 등 주요현안은 묻혀 버리고, ’당권-대권 분리론’·‘호남 소외론’ 등에 대한 공방이 중심이 되며 서로에게 흠집만 내고 있는 양상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문재인 후보가 밝힌 ‘호남 출신 총리론’이 알려지면서 정치권에 ‘지역차별’ 논란까지 일고 있다.

문 후보가 지난 26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충천 충신 이완구 총리 후보자가 내정된 데 대해 국민통합을 해내려면 반대쪽 50% 국민을 포용할 수 있는 인물이 됐어야 한다. 그런 관점에서 당연히 호남 인사를 발탁했어야 한다”며 “신임 총리 내정자는 ‘예스맨’인데, 국민통합을 해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새누리당 이장우 의원이 27일 “지역주의와 편가르기를 하는 ‘호남 총리’ 발언을 해 천만 충청도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며 사과를 요구하면서 논란이 촉발된 것이다.

경쟁자인 박지원 후보도 자신의 SNS를 통해 “문 후보의 발언은 박근혜 대통령도 약속한 일이기에 환영하지만 또 하나의 지역갈등이 되는 오해로 번지지 않길 바란다”고 지적하면서, 여당 의원들에게는 “여당 의원들의 반발은 모처럼 여야 간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인사청문회에 파란을 예고한다”며 자제를 당부했다.

논란이 커지자 문 후보는 발언 하루만인 27일 “이 총리 후보자가 충청 출신이라는 것을 문제 삼고 흠 잡은 게 아니다”라며 “만약 제 발언으로 충청분들에게 서운함을 드렸다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사과하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강성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