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KDB생명 꺾고 정규리그 3연패
우리은행, KDB생명 꺾고 정규리그 3연패
  • 승인 2015.02.23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위와 승차 4.5게임으로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 프로농구에서 정규리그 3연패를 이뤘다.

우리은행은 23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정규시즌 홈경기에서 구리 KDB생명을 74-71로 따돌렸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26승5패를 기록, 2위 인천 신한은행(21승9패)과의 승차를 4.5경기로 벌려 남은 4경기와 관계없이 1위를 확정했다.

위성우 감독이 이끄는 우리은행은 2012-2013시즌부터 세 시즌 연속으로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우리은행은 정규시즌 1위로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다.

여자 프로농구 챔프전은 정규시즌 2, 3위가 펼치는 플레이오프 승자와 정규시즌 우승 구단이 맞붙는 방식으로 펼쳐진다.

우리은행은 창단 후 8차례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 부문에서 신한은행(6회)과의 격차를 벌렸다.

이날 경기는 정규리그 3연패를 결정하는 무대이고 상대도 약체였으나 우리은행은 담담했다.

위성우 감독은 “그냥 7라운드 첫 경기라고 생각하고 뛰라”고 선수들에게 지시했다.

리그 최하위를 달리는 KDB생명의 기세는 잔칫상에 재를 뿌리려는 듯 초반부터 거셌다.

우리은행은 1쿼터를 18-23으로 내준 뒤 2쿼터 들어 정신을 차렸다.

KDB생명을 8점으로 묶고 21점을 쓸어담아 기선을 제압, 앞서가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우리은행의 임영희는 혼자 9점을 몰아치면서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

우리은행은 리드를 내주지 않았으나 마지막 4쿼터까지도 KDB생명의 추격은 끈질겼다.

KDB생명은 경기 종료 3분을 남기고 67-70까지 따라붙으며 우리은행을 압박했다.

경기 종료 직전까지도 3점 차 살얼음 승부가 계속됐다.

우리은행은 경기 종료 10초를 남기고 71-74에서 외국인 선수 샤샤 굿렛이 가로채기에 성공해 짜릿한 승리를 낚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