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20억 중국·동남아 시장 공략
경북도, 20억 중국·동남아 시장 공략
  • 김상만
  • 승인 2015.03.0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개척 사업단 발족
민관협력 네트워크 구성
수출확대 전략 추진
경북도가 농식품 중국·동남아 시장개척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지난 2월 27일 중국, 아세안 등 FTA확산에 따른 수출확대를 위해 ‘對중국·동남아 시장개척 사업단’을 발족했다.

중국과 동남아는 우리나라 제1, 2의 교역국이며, 세계인구의 28%를 차지하는 거대시장으로 20억 아시아 시장 선점을 위해 공격적 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사업단은 경북도를 비롯해 중소기업진흥청, aT, KOTRA, 농협 및 경북통상의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협력 네트워크로 협업과 역할분담을 통해 수출확대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지난해 3억9천만 불의 수출실적을 달성하는 등 괄목할 만한 수출신장을 이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관간의 협력부족으로 수출관련 정책에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웠다고 분석하고, 국가별 맞춤정보에서 행정지원 및 수출추진까지 기관별·역할별 추진전략을 마련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와 중소기업진흥청은 국가별 수출대책을 공동으로 수립하는 행정지원팀, aT와 KOTRA는 해외시장진출을 위한 정보제공팀, 경북통상과 농협은 유망수출품목을 발굴하고 직접 시장을 개척하는 수출 추진팀이 돼 20억 중국·동남아 시장공략에 나선다.

이날 회의는 우선적으로 기관별로 분산 추진되고 있는 식품박람회, 해외 바이어 초청 상담회 및 무역사절단 파견 등 시장개척사업을 공동협력 추진해 더 많은 업체에게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키로 했다.

또 경북도 해외 통상주재관 및 기관별 지부를 통한 시장분석 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수출업체 육성 및 해외 안테나샵 설치 등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최웅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FTA로 세계가 하나의 시장으로 통합되면서 이제 수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하고 “농식품 수출은 개개의 노력으로는 역부족이다. 협업을 통한 끊임없는 정보공유과 피드백을 통해 올해 수출목표 5억불을 달성하자”고 강조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