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乙 용어·연공서열 없앤다…경북도 조직 개혁
甲乙 용어·연공서열 없앤다…경북도 조직 개혁
  • 김상만
  • 승인 2015.03.0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인재 디자인’ 4개 분야 14개 과제 시행

부당한 甲형태 사례연극 등 직원 교육 강화
/news/photo/first/201503/img_157263_1.jpg"신미래인재캐릭터
경북도 신미래인재 캐릭터.
경북도가 ‘갑을’ 용어를 퇴출하고 비간부회의 등 연공서열을 없애는 조직문화 개혁에 나선다.

4일 경북도에 따르면 공직사회 개혁을 주도하고 바람직한 공무원상을 만들기 위해 ‘미래인재 디자인’ 과제를 추진한다.

개혁인, 선봉인, 행정장인, 미래일꾼 등 4개 분야에서 14개 과제를 시행한다.

새내기 공무원 교육과 6급 장기교육에 청렴·인권·헌법정신·국가관 등의 공직가치 교과목을 의무적으로 편성한다.

사회 곳곳의 갑 모습이 우리 사회를 멍들게 한다는 판단 아래 갑을이 상생하고 평등한 경북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업무추진 시 모든 문서에 갑을 용어를 퇴출시키고 부당한 계약이나 특수조건을 금지하는 등 갑의 형태가 발디디지 못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제안인과 민원인의 불만사항을 곧바로 해결하는 ‘핫라인 민원처리’ 방안을 강구하고 갑의 부당한 행태에 대한 암행감찰을 강화한다.

직원들을 상대로는 부당한 갑형태 사례연극 등의 교육을 실시한다.

소통과 공감을 위한 조직문화 개혁을 위해서는 계급없는 토론회인 ‘비간부 회의’를 시행하고 아이디어룸과 스탠딩회의실 등 창의 사고를 촉진하는 공간을 조성한다.

부서장 공간도 축소하고 직원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을 확대한다.

묵묵히 일하는 직원이 우대받는 능력위주의 평가체계를 확립해 연공서열 인사를 개혁한다.

공무원들이 도정운영에 앞장설 수 있도록 직급별 역량 교육과 국가·지방 파트너십 교육, 영호남 공직자 교류·위탁교육 등을 활성화한다.

이밖에 공무원의 홍보 마인드 강화, 행정 전문가 육성, 퇴직하는 공무원을 위한 제2 인생설계 과정, 민간 우수 인재 채용 등도 중점 추진한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미래를 대비하고 경쟁력 있는 공직사회로 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고민하고 도민 눈높이 수준까지 공직을 개혁하겠다”며 “인재양성도 시대흐름에 맞게 개편해 전문성과 개방성을 강화하고 공직사회의 경쟁과 활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