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시민불편 담보 파업 중단해야
<기자수첩>시민불편 담보 파업 중단해야
  • 승인 2009.08.11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지역은 10일부터 환경미화원 총 파업으로 인해 쓰레기가 수거되지 않아 악취를 풍기고 있다.
시 환경미화원 노조는 파업 찬반 투표를 통해 10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본지 11일자 보도)

시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환경보호과 직원들을 투입, 희망근로 참여자들과 함께 쓰레기 치우기에 나섰지만 악취는 그대로 남아 있다.

상주시청 환경보호과 소속의 환경미화원(무기계약 근로자)들은 지난 7월9일 민주노총에 가입한 후 신분보장 등을 내걸고 민주노총 경북 일반노조원들과 함께 시청 앞과 시내 등지에서 집회를 가져왔다.

이들의 요구사항은 쓰레기수거 민간 위탁 금지, 환경미화원의 인사권과 징계권에 대해서 노조와의 협의를 통해서 결정할 것 등이다.

상주시청 환경미화원들은 모두 97명이며 이중에서 87명이 노동조합원이다.

이번 파업에는 본청 소속 54명이 동참하고 읍면동에 소속돼 있는 환경미화원 43명은 정상근무 중이다.

현재 환경미화원들은 연봉 3천600여 만원이나 시에서 민간위탁으로 전환할 경우 200여만원으로 줄어들고 신분도 불안하게 될 것을 우려, 파업을 강행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대해 상주시 관계자는 “민간위탁으로 전환할 것을 검토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앙정부의 보수지침에 따라 환경미화원의 임금을 임의로 가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시는 시청직원과 희망근로자를 중심으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으며 단, 이들이 쓰레기 수거를 방해하는 위법행위가 자행될 경우에는 이에대한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시민들은 “사회적으로 약자가 보호 받아야 한다”면서 환경미화원들의 입장을 이해하면서도 “그러나 시민 불편을 담보로 자신들의 주장만을 내세우는 것은 옳지 못한 처사”고 지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