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후 생활비 연 4천560만원 필요”
“은퇴 후 생활비 연 4천560만원 필요”
  • 승인 2015.04.1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소득과 1천만원 이상 차이
우리나라 국민은 은퇴 후 생활비가 연간 4천560만원 정도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나, 실제 연소득은 기대치에 훨씬 못 미칠 거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현자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피델리티자산운용의 의뢰로 작년에 가구주가 20∼59세인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구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자들은 은퇴 연령을 60세로 가정할 때 은퇴 후에 연간 4천560만원의 생활비가 들 것으로 예상했다고 14일 밝혔다.

그러나 국민연금과 사적 연금, 저축 등을 포함한 예상 은퇴 소득은 연간 3천479만원으로, 기대 생활비보다 1천만원 이상 밑돌았다.

기대 생활비와 예상 수입 간의 차이인 ‘은퇴 준비 격차’는 13%로 2년 전 같은 조사 때의 18%보다 5%포인트 줄었다.

이는 2년 전과 비교해 예상 은퇴 소득은 3천506만원에서 3천479만원으로 비슷하지만, 은퇴 후 기대 생활비가 2년 전 5천8만원에서 4천560만원으로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최 교수는 “물가 상승률이 떨어진 데다 은퇴를 앞둔 직장인들이 은퇴 생활을 좀 더 현실적으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