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불똥, 일부학교 수학여행 취소·연기
메르스 불똥, 일부학교 수학여행 취소·연기
  • 남승현
  • 승인 2015.06.03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2개교·경북 10개교
휴업은 전국 544개교
대부분 서울·경기지역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영향으로 경기도를 중심으로 학교 휴업이 급증한 가운데 대구·경북에서는 지역 일부 학교들이 수학여행을 취소 또는 연기했다.

3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4일부터 5일까지 경기도 일원에 수학여행을 가기로 한 A중학교가 수학여행을 취소했다.

서울, 경기지역으로 가려던 B중학교 C고교는 수학여행을 연기했다.

경북도에서도 서울과 경기지역 수학여행을 계획했던 초등 3개교, 중등 6개교, 고교 1개교가 수학여행을 미뤘다.

휴업하는 유치원과 학교는 전국적으로 500개를 훌쩍 넘어섰는데 대구와 경북에서는 아직까지 휴업학교는 없다.

3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휴업을 결정한 학교는 전국적으로 유치원 196곳, 초등학교 273곳, 중학교 55곳, 고등학교 7곳, 특수학교 9곳, 대학교 4곳 등 544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439곳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교육부 통계는 지방교육청과 차이를 보여 실제 휴업 학교는 544개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메르스가 지속되면서 대구시경북도 교육청은 메르스와 관련, ‘학생 감염병 비상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특히 지역에서 메르스 확진 및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학교장 재량에 따라 휴교조치를 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지난 2일 일선학교에 메르스 관련 교육자료를 안내하고 메르스 환자 발생시 일일보고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하도록 했다.

특히 교직원 및 학생들에게 예방조치로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많은 사람들이 있는 곳에 가지 않기,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진료 및 학교에 결과 알리기, 양성 진단되면 등교 중지, 병원 치료’를 하도록 적극 권장했다.

이와함께 격리대상자로 통보되면 지체 없이 일일 보고토록 하고 각 가정에 가정통신문을 보내도록 안내했다.

경북도교육청은 교육정책국장을 반장으로 하는 ‘학생 감염병 비상대책반’을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

비상 대책반은 △학생 감염병 동향 파악 △예방 교육 △기관별 대응태세 점검 △유관기관 협조체계 강화 등 감염병 예방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학교를 포함한 각 기관에서는‘감염병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라 사전에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학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관련 내용을 전파하는 등 예방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지시했다.

김상만·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