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12일이 고비…삼성서울병원 확산세 관건
메르스 12일이 고비…삼성서울병원 확산세 관건
  • 승인 2015.06.0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감염자 14번에 옮은
바이러스 잠복기 최종일
이번주 금요일인 오는 12일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제2의 슈퍼감염자’인 14번(35번) 환자로부터 메르스 바이러스가 옮은 사람들의 잠복기 마지막날이 이 날이기 때문이다.

8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그동안 삼성서울병원에서만 34명의 감염 환자를 발생시킨 14번 환자는 지난달 27~29일 사흘 동안 이 응급실에 머물렀다.

이 환자가 삼성서울병원에 있던 마지막 날인 지난달 29일 메르스 바이러스에 옮은 사람은 메르스의 최대 잠복기인 2주 전까지 증상이 발현되는데, 오는 12일이 2주째가 되는 날이다.

방역당국이 각 지자체의 보건환경연구원도 확진 판정을 할 수 있게 해 검사 대기 기간이 대폭 줄어들 전망인 만큼 이 날짜를 지나면 삼성서울병원에서 14번 환자에게 감염된 메르스 환자는 나올 수 없게 된다.

다만 이날 전에 증상이 발현됐으나 유전자 검사를 진행 한 후 12일 이후 확진 판정을 받는 사람은 나올 수 있다

만약 보건당국이 삼성서울병원에서의 메르스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고 있다고 가정한다면 가장 큰 고비는 이미 지나간 것일 수도 있다.

보건당국은 삼성서울병원에서 14번 환자, 혹은 14번 환자를 통해 바이러스가 옮은 3차 감염 환자들과 접촉한 사람들을 관리하는데 역량을 모으고 있다.

7일 기준으로 보건당국이 이 병원과 관련해 자가 격리 혹은 시설 격리하고 있는 사람은 115명이나 된다. 뿐만 아니라 삼성서울병원도 890명을 모니터링 대상에 넣어 증상 발현 여부를 관찰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건당국이 접촉자 관리에 실패해 다시 4차 감염자가 생겨난다면 오히려 환자수는 이전보다 더 무서운 기세로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