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메르스 공기감염 가능성 거의 없어
국내 메르스 공기감염 가능성 거의 없어
  • 승인 2015.06.0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저질환 없는 환자는 사망률 5% 그쳐
전문가들 진단
국내에서 확산하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은 변이가 아닐 가능성이 크며 공기 감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전문가들이 진단했다.

또 방역 당국의 대응이 늦긴 했지만 사후조치가 충분히 잘 이뤄졌기 때문에 메르스가 오래갈 것 같지 않아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고 입을 모았다.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공식 개막한 2015 세계과학기자대회에서는 메르스 관련 특별세션이 마련됐다. 제주대의대 이근화 교수의 사회로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김성한 교수와 바이러스 전문가인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홍기종 박사가 의견을 나눴다.

홍기종 박사는 “국내 메르스는 변이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며 “메르스를 처음 발견한 네덜란드 에라스무스 의과학연구소에서도 비슷한 결론이 나온 것 같고 중국에서도 자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변이가 아니라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변이된 바이러스가 아니라는 말은 변이된 정도가 매우 작거나 기능상 큰 문제가 없어 내성이나 감염성, 치사율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이 정확한 표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꾸준히 제기되는 공기 감염 여부에 대해 “거의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김 교수는 “평택성모병원에서 건너편 병실까지 감염된 것이 특이해 공기 감염 여부를 생각할 수 있겠지만 이 바이러스는 특수한 경우가 아닌 이상 절대 공기 감염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보는 것이 맞다”며 “다른 요인이 있을 수 있고 조사 중이니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치사율에 대해 “전체적으로 보면 30∼40%이고 기저질환 있는 환자는 그보다 높을 수 있지만 기저질환이 없는 의료기관 종사자 100명을 분석했더니 사망률이 5%에 그쳤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면서 “우리나라에서 보고되는 사망률은 중동보다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