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청정지역 TK 사수’ 관건은 빈틈없는 방역망
<메르스> 청정지역 TK 사수’ 관건은 빈틈없는 방역망
  • 남승렬
  • 승인 2015.06.09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 없지만 방심 금물

민관합동 총력체제에

자진신고·개인위생 등

시민들 적극 협력 중요
9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바이러스 감염자가 하루 만에 8명이 늘어난 95명으로 집계돼 세자리 수 확진환자 발생 사태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전국적인 열풍 속에서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일부 의심환자와 격리대상자만 있을 뿐 확진환자는 없어 이날 오후 6시 현재까지 ‘메르스 청정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 같은 청정지역을 고수하기 위해서는 민관합동의 총력적인 방역망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 그에 못지 않게 성숙된 시민의식을 발휘해야만 메르스 청정지역을 유지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구의 경우 민관의 메르스 방역체계는 현재까지 견고한 것으로 평가 받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대구시는 확진환자 발생을 막기 위해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추적조사 하는 등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24시간 비상근무태세에 들어가는 등 공고한 방역망 구축에 나서는 한편 메르스 관련 정보를 대구시 홈페이지에 공개, 근거 없는 루머를 사전에 차단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단 한명의 확진환자도 나오지 않게 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방역망 구축에 쏟아 붓고 있다”며 “메르스 청정지역을 지키기 위해서는 시민 개개인의 역할도 중요한 만큼 개인위생관리에 더욱 신경써 줄 것”을 당부했다. 경북도 역시 방역전담팀을 구성하는 등 24시간 비상근무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울릉도를 찾는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실시하는 등 메르스 조기 차단에 나서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자체의 보건당국의 방역망 구축 못지 않게 중요한 것으로 성숙된 시민의식을 꼽고 있다. 특히 개인보다는 공익을 우선시하는 ‘시민협력 시스템’이 메르스 청정지역 수성에 필수적이란 주장이다.

대구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외에서 유행한 전염병의 퇴치 사례를 보면 타인과 공공의 건강을 우선시 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한몫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결국 관 주도의 방역망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한 능동적인 시민의식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또 자진 신고와 개인위생관리 등 기본적인 매뉴얼 준수가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종서 전 대구시의사회장은 “발열과 호흡기 이상 등 의심증상이 발현되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있으면 지체 없이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며 “‘나 하나 쯤이야’라는 생각을 버리고 개개인 모두가 적극적인 방역 인식을 가져야만 메르스 청정지역을 고수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이날 현재 국내 메르스 감염자는 전날보다 8명 증가한 95명, 사망자는 전날 대비 1명 증가한 7명으로 집계됐다. 또 감염의심자는 269명이 늘어 1천969명, 격리자는 384명이 증가해 2천892명으로 파악됐다.

격리해제자는 607명, 퇴원자는 3명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경우 이날 의심환자 3명, 자가격리 대상자 16명, 일반 모니터링 대상자 29명으로 집계됐다. 경북지역은 경기도에서 이송된 확진환자 2명, 의심환자 5명, 자가격리 대상자 33명, 일반 모니터링 대상자 33명으로 파악됐다. 또 영양에서 최근 삼성서울병원을 찾은 50대 여성이 고열 등 의심 증상을 보여 경북지역 한 격리병상에 이송됐지만 1차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