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환자-의료진 협조 ‘병원 내 확산’ 막았다
<메르스>환자-의료진 협조 ‘병원 내 확산’ 막았다
  • 승인 2015.06.10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병원 찾은 환자
마스크 착용한 채 방문
의료진도 보호구 착용
다른 사람에 전염 안돼
환자에 의한 병원간 감염 방지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차단의 핵심으로 부상한 가운데 감염 의심 상태의 환자와 의료진이 협조해 다른 사람으로의 전염 가능성을 차단한 사례가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가 10일 공개한 13명의 추가 확진자 중 이대목동병원에서 격리 치료중인 98번 환자의 경우 감염 의심 상태에서 환자 스스로 마스크를 착용한 채 병원을 방문했다.

대책본부는 “이대목동병원 환자는 본인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방문했고, 병원 의료진은 보호구를 착용한 상태에서 환자를 맞이한 뒤 격리실로 바로 이송했다”고 설명했다. 대책본부는 이대목동병원에서는 다른 환자나 의료진으로 메르스가 전염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삼성서울병원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된 뒤 서울성모병원에서 확진자로 판명된 환자에 대해서도 의료진이 내원 전에 전화통화로 메르스 감염 우려을 확인, 충분한 예방 조치를 할 수 있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