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지역 홍보 열 올리다 등잔 밑 놓쳤다”
“청정지역 홍보 열 올리다 등잔 밑 놓쳤다”
  • 김지홍
  • 승인 2015.06.1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보건복지단체연대 성명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등 8개 대구경북 보건복지단체로 꾸려진 대구경북 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가 16일 성명서를 내고 “대구시는 ‘메르스 청정 지역’ 홍보에만 열 올리다 정작 등잔 밑부터 놓친 감염 예방”이라며 “확진 환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건강 취약 계층의 감염 여부를 신속히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연대회의는 “공무원인 메르스 확진 환자의 개인적인 문제로 돌려서는 안된다”며 “대구시가 메르스에 대한 감염관리 체계를 정비하고 전체 공무원을 교육·훈련 시켜 이러한 상황을 대비하고 점검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불안한 대구시민에게 메르스 확진 환자가 접촉한 사람의 수와 추정되는 경로, 조치 등에 대해 정보를 즉각적으로 공개하고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홍기자 kj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