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3명 늘어 175명…14번·임신부 환자 완치
메르스 환자 3명 늘어 175명…14번·임신부 환자 완치
  • 승인 2015.06.2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명 추가로 확인됐다. 이른바 ‘슈퍼전파자’인 14번 환자와 임신부 환자는 완치 판정을 받았다.

23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메르스 확진자가 3명 증가해 총 175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73번 환자(70·여)는 지난 5일 76번째 환자와 함께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의 보호자였던 요양보호사다.

174번 환자(75)는 지난 4일, 8일, 9일에 삼성서울병원에 내원했던 환자다.

아직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메르스 증상이 발현된 채로 2∼10일 삼성서울병원에서 근무했던 응급 이송요원인 137번 환자로부터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

175번 환자(74)의 경우 평택굿모닝병원에서 메르스에 감염된 118번 환자(67·여·사망)의 가족이다. 이 환자 역시 역학조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으나, 병원 방문 기록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118번 환자로부터 가정 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

신규 사망자는 다행히 나오지 않은 가운데 퇴원자는 4명 늘었다.

이 가운데에는 삼성서울병원과 평택굿모닝병원에서 80명 이상의 추가 감염자를 낳은 14번 환자(35)도 포함됐다.

또 유일한 임신부였던 109번 환자(39·여)도 완치 판정을 받은 후 이날 새벽 제왕절개로 무사히 아들을 출산했다.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감염된 69번(57), 116번(56) 환자도 21∼22일 중 두 차례의 메르스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와 완치 판정을 받았다.

전체 175명의 확진자 가운데 퇴원자 54명, 사망자 27명을 제외한 94명이 치료 중이며, 이 가운데 16명의 상태가 불안정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