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9월26일~10월1일 상봉 합의
남북, 9월26일~10월1일 상봉 합의
  • 승인 2009.08.2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은 28일 끝난 적십자회담을 통해 이산가족 추석 상봉행사를 내달 26일부터 10월1일까지 금강산에서 갖기로 합의함으로써 지난 2007년 10월이래 중단됐던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2년만에 재개되게 됐다.

금강산에서 열린 남북 적십자회담 양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사흘간의 일정읕 마치고 발표한 합의서에서 또 제2항을 통해 이산가족 문제 등 "적십자 인도주의 문제를 남북관계 발전의 견지에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혀 앞으로 적십자회담을 계속 개최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번 합의는 특히 이명박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이뤄진 남북 `준당국'간 합의로, 앞으로 남북 당국간 대화의 재개와 관계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또 '남북관계 발전의 견지'에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한 의제를 '적십자 인도주의 문제'라고 포괄적으로 표현함으로써 남측이 이번 회담에서 제기한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를 비롯해 앞으로 북측이 남측에 요청할 가능성이 있는 식량 등의 지원문제 등도 다룰 여지를 남겼다.

남측은 이번 회담에서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의 "새로운 해결" 방식과 추가 상봉 문제를 합의문에 명시할 것을 주장했으나 북측이 이번 회담은 "추석 상봉에 국한"된 것이라며 완강히 거부함에 따라 이들 문제는 합의문에 담기지 못했다.

이에 대해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번 회담은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주로 한 것이어서 국군포로 문제 등을 끝까지 관철하는 것이 어려웠기 때문에 유연한 입장을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남측은 회담에서 ▲이산가족 교류사업은 어떠한 정치적 사안에도 불구하고 추진돼야 한다는 인도주의 존중 원칙 ▲전면적 생사확인.상시 상봉.영상편지 교환.고향방문 등으로 일회성 상봉이 아닌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추구하자는 원칙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에 상호협력이 필요하다는 상호협력의 원칙 등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3대 원칙'을 제시함으로써 앞으로 회담들에서도 이 원칙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상봉과 관련, 남북은 단체상봉 행사는 지난해 7월 완공된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가족별 상봉은 금강산호텔 등 기존 시설에서 하기로 합의함으로써 그동안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해 '빈집'으로 방치돼왔던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가 본격 사용되는 계기를 맞았다.

합의서에 따르면, 9월26~28일 남측 이산가족 방문단 100명이 금강산에 가서 북측 가족 약 200명과 만나고, 이어 9월29일부터 10월1일까지 북측 이산가족 방문단 100명이 금강산에서 약 450명가량의 남측 가족과 만나게 된다.

김영철 남측 수석대표는 "오랜만에 하는 회담이라 좋은 결과를 얻으려고 애썼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차기 회담을 개최토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상봉이 합의되지 못한 데 대해 "북측 대표단이 이번 회담에서 단독으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었던 것 같다"며 "(북측은)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잘 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합의서엔 남측 수석대표인 김영철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과 북측 단장인 최성익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각각 서명했으나, 적십자회담의 차수가 명기되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2000년부터 진행돼 온 남북적십자회담 관례에 따르면 이번 회담은 제10차 회담이 되지만 이번 합의서엔 남측 대표단의 주장에 따라 제10차라는 차수를 명기하지 않은 채 '남북적십자회담'이라고만 표기함으로써 정부는 이번 회담을 전임 정부 때의 회담과 단절된 새 회담으로 규정하려는 의도를 보였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적십자회담의 차수 문제는 좀 더 고민해봐야 할 것"이라면서 "다음 회담을 제2차 적십자회담으로 부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서울로 귀환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