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대평 "선진당 탈당..총리직 안맡을것"
심대평 "선진당 탈당..총리직 안맡을것"
  • 승인 2009.08.3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선진당 심대평 대표는 30일 "자유선진당을 떠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설득이 통하지 않는 아집과 독선적 당운영으로 당 지지율을 2%대에 머무르게 하는 이회창 총재와 당을 같이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같이 선언했다.

그는 이 총재에 대해 "충청권을 지키고 이익을 대변한다고 하면서도 총재로 인해 당의 운영이 왜곡되고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라며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보다는 총재의 입에 따라 행동해야 하는 당의 현실을 보면서 자성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청와대가 자신을 총리 후보로 검토하는데 대해 이 총재가 부정적 입장을 고수한 것과 관련, "대통령과 나를 당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정치공작세력으로까지 매도하는 상황에서 더 이상 국정운영에 부담을 줄 수는 없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심 대표는 그러나 "국무총리직 제의는 내 자신이 수락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국무총리직을 맡지 않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이어 "충청에도, 국가에도 기여할 수 있는 길이 원천봉쇄되는 상황과 자신의 편협한 사고를 관철시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구태에 더 이상 동조하거나 좌절하지 않겠다"며 "새로운 정치패러다임의 창조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