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메르스 사실상 종식
경북, 메르스 사실상 종식
  • 김상만
  • 승인 2015.07.1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격리 1명, 내일 해제
18일 0시를 기해 경북도내 메르스가 사실상 종식된다.

도는 현재 모니터링 하고 있는 자가격리대상자 1명이 18일 0시를 기해 해제돼 도내에 메르스 관리대상자가 한 명도 남지 않는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도내 메르스는 사실상 종식됐지만‘주의’단계를 그대로 유지하고, 비상대책본부도 전국 종식 선언 때까지 운영한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그동안 메르스환자 치료와 관리에 노고가 많았던 격리병원 의료진, 의사회, 약사회 등 보건의료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조만간 마련할 계획이다.

도는 메르스 종식선포를 생략하는 대신‘메르스 백서’를 발간하고, 대구시와 공동으로‘심포지움’을 개최한다.

심포지움에는 경북도내 보건소, 대한예방의학회 대구경북지회, 대한보건협회 대구경북지부, 감염내과 대구경북지부, 응급의학 대구경북지부, 주요병원 감염관리팀 등 관계자 15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