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박물관 관람객 1만명 돌파
섬유박물관 관람객 1만명 돌파
  • 손선우
  • 승인 2015.07.2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TC섬유박물관관람객1만명돌파
대구에서 처음으로 만들어진 섬유박물관이 개관 2개월 만에 관람객 1만명을 돌파했다.

대구텍스타일콤플렉스(DTC)는 지난 5월 29일 문을 연 이후 관람객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지난 26일 관람객 1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1만번째 관람객은 주말을 맞아 박물관을 찾은 정동영(44·대구 동구 봉무동)씨 가족이다. 정씨는 이날 관람객 1만명 돌파 기념으로 DTC 한켠에 마련된 기둥에 바람개비를 달았다. 그는 “박물관 시설이 잘 돼 있는 것 같다. DTC 섬유박물관이 시민이 함께하는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DTC 섬유박물관은 20세기 패션의 역사와 섬유 미술가 및 패션디자이너의 아트작품을 전시하는 패션관과 우리나라 섬유산업의 역사와 섬유기업의 변천사를 담은 산업관, 신섬유의 현재와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미래관으로 구성돼 있다. 섬유 유물과 3D 입체영상관람 등 다양한 체험시설도 갖추고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DTC관계자는 “섬유박물관의 하루 평균 관람객은 230여명 정도다. 섬유인들의 지혜와 기예를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문화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선우기자 sunwo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