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소멸 후 ‘폭염경보’…29일 막바지 장맛비
태풍 소멸 후 ‘폭염경보’…29일 막바지 장맛비
  • 김무진
  • 승인 2015.07.2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호 태풍 ‘할롤라’가 27일 0시 일본 규슈 북부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해져 소멸한 가운데 대구와 경북지역에는 태풍이 몰고 온 더운 공기 때문에 찜통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대구기상지청은 27일 오후 2시 15분을 기해 경북 경산과 경주에 내린 폭염주의보를 폭염경보로 대체했다.

앞서 대구와 경북 구미·영천 등 11개 시·군에는 25일부터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낮 최고기온은 경주 34.4도를 비롯해 영천 33.6도, 포항 33.5도, 대구 32.1도를 각각 기록했다.

29일에는 대구·경북지역을 비롯한 전국에 막바지 장맛비가 내리겠고, 이후로는 본격적인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대구기상지청은 내다봤다.

김정석기자 k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