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시내버스 노선개편 현장체험 나서
대구시의회, 시내버스 노선개편 현장체험 나서
  • 이창재
  • 승인 2015.08.0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설 노선 버스 직접 탑승해 시민 애로사항 접수
노선개편
이동희 대구시회의장과 조재구 건설교통위원장이 시내버스 승객들과 노선개편에 관한 얘기를 나누고 있다.

대구시의회가 시내버스 노선개편이 시행 되자마자 곧바로 현장에 뛰어들었다. 노선개편에 따른 시민들의 애로사항과 노선개편 홍보를 위해 팔을 걷어붙힌 것이다.

이동희 대구시의회의장과 조재구 건설교통위원장은 시행이후 평일 첫 출근시간인 3일 오전 8시경 직접 신설 노선버스에 탑승,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시내버스 현장체험은 1일부터 시행중인 시내버스 노선 개편으로 시행초기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혼란을 최소화하고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직접 들어보기 위한 시의회의 발빠른 대처로 눈길을 끌었다.

현장체험에 나선 이동희 의장을 비롯한 시의회 일행은 이날 수성구 황금캐슬골드파크 1단지 앞 정류소에서 도심지 출근시민 및 도시철도 3호선 환승 승객, 학생, 주부 등에게 조정된 노선안내 전단지를 배부하는 등 노선개편 내용을 홍보하면서 버스이용에 따른 애로사항이나 불편사항이 없는지 등 직접 시민들의 의견을 가감없이 청취했다.

또 신설 234번 버스를 직접 탑승해 이번 노선 개편으로 중복 노선 등 17개 노선이 대폭 조정되거나 폐지됐지만 대체노선을 만들어 기존 이용객들의 불편을 최소화 했다며 노선 개편의 취지를 시민들에게 설명했다.

일부 시민들은 폐지노선에 대한 불만과 대체노선을 더 늘려달라는 말과 함께 버스 정류소에 노선개편 내용이 어르신이 한눈에 잘 알아볼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며 이동희 의장에게 직접 건의하기도 했다.

이동희 의장은 “경유지 및 번호체계 변경으로 시민들의 혼란이 예상되는 만큼 노선개편이 정착될 때까지 버스정류소 안내공무원 배치와 다양한 언론매체를 통해 적극적인 홍보활동이 필요하다”면서 “정류소 등 각종 시설물 정비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함께 한 버스운영과 관계자에게 주문했다.

그러면서 “오늘 버스 현장체험을 통해 청취한 시민들의 불편사항과 건의사항은 향후 교통정책 수립 시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시 정부에 전달하겠다”며 “시민들께서도 자주 이용하는 버스 정보를 대구시 버스노선안내시스템이나 노선안내 책자 등 각종 홍보매체를 통해 변경된 버스노선을 잘 확인하셔서 버스이용에 착오 없으시기를 바란다”며 시민들의 변함없는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이창재기자 kingcj123@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