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눈병 ‘비상’… 환자수 작년 2배
영유아 눈병 ‘비상’… 환자수 작년 2배
  • 승인 2015.08.0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폴로 눈병’ 81.9% ↑
내달 초까지 위생 챙겨야
6세 이하 미취학 아동들 사이에서 눈병이 유행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눈병 환자수는 통상 8월말부터 9월초까지 증가하므로 개인위생에 특히 신경써야 한다.

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31번째 주인 지난달 26일~지난 1일 유행성각결막염의 인구 1천명당 외래환자수는 21.7명으로 작년 31번째 주의 18.4명보다 3.3명 많았다. 급성출혈성결막염의 1천명당 외래환자수 역시 작년 2.1명에서 3.0명으로 0.9명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안과 개원의원 83곳을 통해 감염병 환자수를 집계하는 표본감시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

유행성각결막염과 급성출혈성결막염 모두 흔히 유행성 눈병으로 불리지만, 유행성각결막염은 결막뿐 아니라 각막에도 염증이 생기는 특징이 있다. 흔히 아폴로 눈병이라고 불리는 급성출혈성결막염은 출혈이 동반돼 눈이 붉게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작년보다 올해 환자수 증가폭은 특히 0~6세 아동에게서 컸다.

유행성각결막염의 경우 올해 31번째 주 0~6세의 인구 1천명당 외래환자수가 58.4명으로 작년 동기 32.1명보다 81.9%나 많았다. 이 연령대의 급성출혈성결막염 환자수 역시 작년 3.4명에서 올해 7.1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정도는 덜한 편이지만 7~19세 어린이·청소년 환자수도 올해가 작년보다 많았다. 이 연령대 유행성각결막염의 인구 1천명당 외래환자수는 올해 31번째 주 31.6명으로 작년 동기의 28.4명보다 3.2명 많았으며 급성출혈성각결막염 역시 작년 4.7명에서 올해 8명으로 3.3명 늘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