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담화 초안 ‘사죄’ 없어...식민지 지배·침략도 불명확
아베담화 초안 ‘사죄’ 없어...식민지 지배·침략도 불명확
  • 승인 2015.08.0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언론 아사히신문 보도

“유사한 문구 조차 없어”
/news/photo/first/201508/img_172182_1.jpg"/news/photo/first/201508/img_172182_1.jpg"
아베 신조(安倍晋三·사진) 일본 총리가 14일 발표할 전후 70년 담화(아베 담화) 초안에 ‘사죄’ 문구가 포함돼 있지 않다고 아사히신문이 9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가 지난 7일 밤 회동에서 연립여당인 자민·공명당 간부들에게 보여준 담화 초안에는 전후 50년 담화인 무라야마(村山) 담화와 전후 60년 담화인 고이즈미(小泉) 담화에 포함된 ‘사죄’는 물론 그와 유사한 문구도 없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다만, 담화 초안은 과거 전쟁에 대한 ‘반성’을 포함했다. 그러나 일본이 전쟁 당시에 행한 행위가 ‘식민지 지배와 침략’이었다는 점을 담화가 명확히 판단하지 않았다고 아사히는 소개했다.

이에 대해 공명당 측은 “과거 담화를 되밟는다고 총리는 말하지만 사죄의 의미가 세계 각국에 전해지지 않으면 안 된다”며 사죄의 표현을 담을 것을 요구했다. 또 “일본이 왜 반성을 하는지, 그 대상을 명확히 하지 않으면 (의미가) 전해지지 않는다”며 식민지배와 침략에 대한 반성임을 명확히 할 것을 촉구했다.

요미우리 신문에 의하면,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는 이 자리에서 “중국, 한국과의 관계 개선에 이바지하는 표현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베 총리가) 역대 총리 담화를 계승한다면 상대방(한국, 중국 등)에게 그 점이 전해지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등 중국과 한국의 반응을 감안한 담화를 내도록 주문했다.

이런 요구에 대해 아베 총리는 “알겠다”고만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회동에는 야마구치 공명당 대표와 다니가키 사다카즈(谷垣禎一) 자민당 간사장 등이 참석했고 아베 총리의 ‘복심’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배석했다.

자민당 간부는 담화와 관련한 공명당과 대면 협의는 7일 회동이 마지막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아사히의 취재에 응한 공명당 간부는 “아직 총리에게 일임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결국 공명당의 요구를 아베 총리가 얼마나 반영하는지가 담화의 최종 변수로 부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