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맞춤형 복지급여 6천500명 추가 혜택
대구, 맞춤형 복지급여 6천500명 추가 혜택
  • 남승렬
  • 승인 2015.08.1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 대비 32억원 증액
가구당 평균 5만원 인상
기초생활보장제도 맞춤형급여의 시행으로 대구지역 6천500여명의 저소득 주민이 생계·주거급여를 추가로 지급 받았다.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맞춤형급여 접수를 진행한 결과 총 3만9천700여명이 신청했다.

이 가운데 2천780명이 수급자로 선정돼 첫 급여를 지급 받았다. 또 기존 수급자 중 현금급여를 받지 못했던 3천760명이 이번 제도 개편으로 급여를 받게 돼 지난 7월 맞춤형급여 첫 지급 결과 총 6천500여명이 생계·주거급여를 추가로 지급 받게 됐다.

이로써 전월 대비 32억원의 급여가 증액돼 수급자 가구당 평균 5만원 정도의 급여가 인상됐다.

대구시는 또 신청자 중 1만3천154명에 대해서는 현재 소득·재산 및 주거실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속히 조사를 완료해 자격여부를 결정하고 급여를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대구시는 기초생활보장제도 맞춤형급여의 안정적인 시행을 위해 지난 3월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행단(TF)을 구성해 운영하는 등 이 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준비작업을 거쳤다.

7월부터 시행된 기초생활보장제도 맞춤형급여는 최저생계비 100% 이하 가구에게 모든 급여를 지급하던 방식에서 기준 중위소득(2015년 4인가구 기준 422만 원)의 일정 비율 이하에게 해당 급여를 각각 지급하는 방식으로 전환, 확대됐다.

이에 따라 기초생활수급자는 4인가구 기준으로 생계급여는 28%(118만원), 의료급여는 40%(169만원), 주거급여는 43%(182만원), 교육급여는 50%(211만원) 이하 가구로 각각 확대됐다.

또 수급자가 1인가구일 경우, 4인가구 부양의무자의 소득기준이 297만원에서 485만원으로 확대되는 등 부양의무자 기준이 대폭 완화돼 기존 제도에서 탈락됐던 저소득 주민들이 다시 수급자로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김영애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기초생활보장제도 맞춤형급여는 언제든지 신청할 수 있다”며 “생활이 어려운 분들은 주소지 읍·면·동주민센터를 찾아 상담하길 바란다”고 했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