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베, 침략역사 인정·사죄 없다”
北 “아베, 침략역사 인정·사죄 없다”
  • 승인 2015.08.1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 외무성, 담화 6시간만에 반발 “인민에 대한 우롱”
북한은 1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담화에 진정한 사죄가 담겨 있지 않다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아베의 ‘전후 70돌 담화’에는 침략 역사에 대한 인정과 사죄가 담겨 있지 않다”며 “죄악에 찬 과거를 가리워보려는 일본 우익 보수세력의 시도가 더욱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의 반응은 아베 총리가 담화를 발표한 지 불과 6시간 만에 나온 것이다.

대변인은 “일제의 조선침략과 식민지 통치는 가장 포악하고 야만적인 것이었다”며 “이러한 일본이 한마디 사죄나 반성도 없이 그 무슨 미래와 국제사회 속에서의 책임·공헌을 운운하는 것은 조선 인민에 대한 참을수 없는 우롱이며 국제사회에 대한 기만”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이 패망 후에도 미국의 대조선 침략정책에 추종해 조선전쟁에 가담하고 재일조선인들을 탄압하면서 우리 나라의 통일을 각방으로 방해하고 반공화국 적대시책동에 광분하여왔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또 “일본은 전쟁국가 부활, 해외침략을 선택하는 파멸의 길이 아니라 조선 인민에게 저지른 특대형 반인륜 범죄 등 과거 범죄의 청산을 통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 나라들의 신뢰부터 얻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