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軍 모두 대비태세 평시수준 전환
남북한軍 모두 대비태세 평시수준 전환
  • 승인 2015.08.3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군이 대비태세를 평시 수준으로 하향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도 준전시상태 해제에 이어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전방부대에 내린 특별경계근무령도 해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30일 “북한의 목함지뢰와 포격 도발로 최전방 부대에 하달된 최고경계태세와 적의 국지적 위협이 고조될 때 내려지는 ‘진돗개 하나’가 모두 해제됐다”면서 “지금은 대비태세가 평시 수준으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도 “북한군도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응해 지난 24~28일 설정했던 특별경계근무 기간을 모두 해제하고 평시 수준으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25일 준전시상태 명령 해제 등의 조치에 따라 병종별로 기지나 부대를 벗어나 전방으로 전개됐던 일부 전력과 병력이 원상태로 복귀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무장지대(DMZ) 인근에 전개된 76.2㎜ 평곡사포 등 북한군 포병 전력이 후방으로 이동했고 DMZ내 북한군 소초(GP)의 총안구도 닫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서해 남포 해상에 전개된 공기부양정 20여 척의 중 일부는 아직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상륙훈련을 위해 서해상에 잔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기지를 이탈해 미식별된 북한 잠수함도 평시 훈련 수준 상태로 전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연합사령부는 상향된 대북 정보감시태세인 ‘워치콘’을 지난 28일 UFG연습 종료 이후 평시 상태로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