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12일 ‘점프볼’ ...5개월간 정규리그 돌입
프로농구 12일 ‘점프볼’ ...5개월간 정규리그 돌입
  • 승인 2015.09.0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년보다 한달 앞당겨 개막
외인 출전 늘어 흥행요소↑
우승을바라며
프로농구 10개 팀 감독, 페어플레이 다짐 7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2015-2016 KCC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서 각 구단을 이끌 감독들이 이번 시즌 출사표를 밝힌 뒤 우승트로피 만지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5-2016 시즌 프로농구가 12일 개막해 5개월간의 정규리그에 들어간다.

10월에 개막했던 예년과 달리 이번 시즌은 한달 이른 9월에 시작한다. 월요일 경기를 없애고 주말과 공휴일에 3경기씩을 배정해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10개 구단은 6라운드 54경기를 치러 2016년 2월 21일까지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6개 팀을 가린다.

이번 시즌에는 전력의 핵인 외국 선수들의 선발 방식을 바꿨다.

각 구단은 지난 7월 드래프트를 통해 신장 193㎝를 기준으로 장신과 단신의 외국 선수 2명씩을 뽑았다. 193㎝ 이하의 외국 선수들은 득점력과 돌파력을 갖춰 이번 시즌 화려한 개인기로 흥행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외국 선수들의 출전 시간에도 변화를 줬다.

1∼3라운드는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2명 보유에 1명 출전이다. 하지만 3∼6라운드와 플레이오프에서는 1쿼터와 4쿼터에는 2명 보유, 1명출전, 2·3쿼터에는 2명의 외국 선수가 모두 뛸 수 있다.

9월 23일부터 10월 3일까지 리우 올림픽 본선 티켓이 걸린 아시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것도 각 팀들의 전력에 변수가 된다.

각 팀의 주축 선수들은 국가대표팀에 차출되기 때문에 1라운드에 출전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선수층이 두꺼운 팀들이 시즌 초반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정규 시즌 개막이 한달 앞당겨 열림에 따라 국내 신인 선수들은 3라운드 이후에 볼 수 있다.

이번 시즌 신인 드래프트는 10월 26일에 열려 선발된 선수들은 11월 8일부터 경기에 뛸 수 있다.

신인 드래프트에는 문성곤, 이동엽(이상 고려대), 한희원, 최창진(이상 경희대) 등 실력 있는 선수들이 나올 것으로 예상돼 각 팀의 활력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중 문성곤은 프로-아마 최강전에서 슈터의 능력을 과시했고, 이호근 전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감독의 아들인 이동엽은 193㎝의 장신 가드여서 대어급으로 꼽힌다.

이번 시즌에는 울산 모비스가 4시즌 연속 챔피언 등극을 노리지만 지난 시즌 하위권을 맴돌았던 팀들의 반격이 만만치 않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9위였던 전주 KCC는 귀화 혼혈 선수인 전태풍에다 리카르도 포웰, 안드레 에미트 등 쟁쟁한 선수들로 팀을 꾸렸다.

최하위의 수모를 당했던 서울 삼성도 모비스의 우승 주역 리카르도 라틀리프와 문태영을 영입, 명예 회복에 나선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