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中企 30%, TPP 타결 ‘부정적’
섬유中企 30%, TPP 타결 ‘부정적’
  • 김주오
  • 승인 2015.10.12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긍정적 응답 2배 달해

“동남아 섬유기업들과

거래처 경쟁 우려”
섬유중소기업 10곳 중 3곳(28.7%)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타결이 한국경제와 국내 섬유산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7~8일 양일간 섬유중소기업 150곳을 대상으로 전화조사한 결과 22.7%가 TPP 타결이 한국경제에 ‘부정적일 것’이라고 응답한 반면 ‘긍정적일 것’이라는 응답은 10.0%에 그쳤다. 또 ‘잘 모르겠다’는 응답기업도 56.6% 달해 아직 현장에서 TPP 영향을 깊이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섬유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긍정적일 것’이라는 응답은 7.3%에 불과한 반면 ‘부정적일 것’이라는 응답은 28.7%로 4배에 달했다.

이처럼 TPP 타결이 국내 섬유중소기업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는 이유로 응답기업의 65.1%가 ‘TPP 참여 동남아 국가 섬유기업들에게 거래처를 빼앗길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섬유기업의 경쟁력 상승’을 우려하는 응답기업도 53.5% 달했고 ‘누적원산지 기준 적용’을 걱정하는 응답기업은 32.6%로 나타났다.

향후 TPP 발효에 대한 대응방안으로는 88%가 ‘없다’라고 응답했으며 TPP 참여국인 베트남과 말레이시아로 공장을 ‘이전 하겠다’는 기업은 6.6%를 나타냈다.

TPP 타결과 관련해 섬유중소기업이 정부에 바라는 사항으로는 55.3%가 ‘국내 섬유산업 육성을 위한 중장기 종합대책 마련’을 주문했고 이어서 36.7%는 기존 FTA 활용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확대해 달라’고 응답했다. 또 응답기업 4곳 중 1곳에 해당하는 26%는 우리나라의 ‘조속한 TPP’ 가입을 주문했다.

김주오기자 kim-yn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