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활용한 발광인테리어 제품 개발
스마트폰 활용한 발광인테리어 제품 개발
  • 김정석
  • 승인 2015.11.0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연·민간기업 합작

앱 통해 밝기·색상 조절

간접조명 등에 활용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하 패션연)이 산업통상자원부의 2014년 글로벌전문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세양섬유, 담덕글로벌과 공동으로 스마트폰을 통해 다양한 색상을 조절할 수 있는 발광 인테리어 제품을 개발했다.

패션연이 개발한 발광 인테리어 제품은 광섬유와 일반섬유로 직물을 만들고 발광이 필요한 부위에 표면특수가공을 해 광섬유의 단면에 연결된 LED의 빛이 직물표면을 통해 나오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대 1천600만 가지 색상을 표현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인 ‘TOLIGHT’를 이용해 블루투스 기반으로 빛의 밝기와 색상을 컨트롤할 수 있다.

패션연은 이번에 개발한 소재를 이용해 가정이나 사무실, 호텔, 키즈카페 등에 파티션, 벽지로 사용해 분위기 연출을 위한 감성적 간접조명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섬유소재에 센서와 통신이 결합된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다면 사용자 감성이나 생체신호 등의 정보를 주고 받으며 상호작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발전할 전망이다.

세양섬유 이현철 부장은 “개발 직물을 차량의 카시트나 도어트림 등 차량 내장재에 적용하기 위해 국내 자동차부품전문기업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기존 내장재와 차별화된 제품특성이 있어 새로운 사업 아이템으로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석기자 k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