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용표 통일부장관 “남측 이산가족 3만명, 생사확인 동의”
홍용표 통일부장관 “남측 이산가족 3만명, 생사확인 동의”
  • 승인 2015.11.1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0일 “남측 이산가족 생존자 6만여 명 중 3만여명이 생사확인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서울경제신문과 현대경제연구원 공동주최로 서울 반얀트리호텔에서 열린 ‘한반도경제포럼’ 특강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8·15 경축사에서 전면적 생사확인을 말했고, 실제로 전수조사를 통해 생사확인을 원하는 분을 추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장관은 “나머지(3만여명)는 연락이 안 되거나 여러 이유로 (생사확인에) 동의하지 않았다”며 “많은 이산가족 분들이 생사라도 확인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그 부분에 역점을 두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지난 8월 15일 광복절 70주년 경축사에서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을 연내에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북측에 전면적 이산가족 생사확인을 제안했다.

홍 장관은 “북측도 (이산가족 생사확인의) 필요성은 동의하고 있다”며 “이산가족 문제에 대해서도 접촉과정에서 북측 이야기를 들어보면 과거보다는 레토릭(화법) 상으로라도 조금이라도 적극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북측도) 고령화 문제를 알고 있고 현재 이산상봉 방식의 문제도 알고 있으나, 실제로 합의하고 이행해가는 데는 아직은 조심스러워하고 소극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