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리목월문학상에 권여선·문정희 선정
동리목월문학상에 권여선·문정희 선정
  • 남승렬
  • 승인 2015.12.0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여선
소설가 권여선
문정희
시인 문정희
소설가 권여선과 시인 문정희가 ‘2015 동리목월문학상’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6일 경주시 등에 따르면 올해 동리목월문학상 동리문학상에 소설가 권여선씨, 목월문학상에 시인 문정희씨가 각각 선정됐다.

권씨는 1996년 장편소설 ‘푸르른 틈새’로 등단해 ‘처녀치마’, ‘레가토’ 등을 발표하며 이상문학상, 오영수문학상 등을 받았다.

1969년 등단해 ‘불면’, ‘하늘’ 등 다수 작품을 발표한 문씨는 2013년 육사시문학상과 2015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문학부문 상을 받았다.

상금은 각각 7천만원이다. 한편 동리목월문학상은 경주가 낳은 소설가 김동리(1913∼1995)와 청록파 시인 박목월(1916∼1978)의 문학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