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먼바다에서도 휴대전화 ‘이상무’
이제 먼바다에서도 휴대전화 ‘이상무’
  • 승인 2015.12.07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어업지도선 21척에

LTE소형기지국 설치

조난어선 구조 등에 활용
그동안 휴대전화 이용이 어려웠던 먼바다에서 조업하는 어선에서 앞으로 LTE망을 활용한 휴대전화 통신이 가능해진다.

해양수산부는 KT와 협업해 내년 1월까지 국가어업지도선 21척에 위성을 활용한 LTE 소형 기지국을 설치한다고 7일 밝혔다. 어업지도선에 설치할 기지국은 KT 그룹사 케이티샛이 개발한 위성 신호를 LTE로 변환해 해상에서도 LTE 서비스를 비롯한 휴대전화 통신을 이용하도록 해준다.

이에 따라 어업지도선 반경 10㎞ 안에 있는 모든 어선에서 LTE망을 쓸 수 있게 된다. 조난 상황뿐 아니라 평상시에도 어선에서 휴대전화로 통화 등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어업지도선에 설치된 LTE망으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요금은 기존 국내 음성·데이터 요금과 같다.

어업지도선이 동해·서해·남해 곳곳을 수시로 돌아다녀 그 주변에서 조업하는 어선 상당수가 혜택을 볼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했다. 다만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위성을 직접 사용할 수 없는 등 기술적인 문제가 있어 이들 통신사 가입자는 이번에 설치하는 LTE망을 이용할 수 없다. 해수부는 이러한 기술 문제가 해결되면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