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텍연구원, 부산 분원 건립
다이텍연구원, 부산 분원 건립
  • 정민지
  • 승인 2016.01.0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유산업진흥센터
미음R&D허브단지에
다이텍연구원은 5일 대구지역 연구기관 최초로 섬유소재 관련 부산지역 분원인 ‘섬유산업진흥센터(이하 센터)’가 부산시 강서구 미음R&D허브단지에 건립된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레포츠 섬유 발전 기반구축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다이텍연구원은 사업을 수행할 섬유산업진흥센터 건립을 위해 지난 4일 부산시와 협약을 체결했다. 센터는 레포츠용 섬유 융복합 가공, 시제품 생산 및 시험분석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을 위해 향후 5년간 총 사업비 265억 원이 투입된다.

특히 국비 120억 원을 투입해 시제품 생산장비 14종, 시험분석장비 32종을 구축하며 시비 및 민자 145억 원으로 1만2천여㎡ 규모의 부지에 연구동, 시생산지원동 등 3개 센터동이 건립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다이텍연구원은 부산 지역에 레포츠용 융복합 섬유 생산 지원 거점을 구축하고 △섬유 산업 전략 프로젝트 발굴 △사업화 및 섬유기업의 기술개발 △제품화 전주기에 걸친 시제품 제작 지원 △성능평가·인증지원·마케팅 지원·인력양성 등 기능성 섬유 산업 육성을 지원한다. 사업기간 종료 후에도 구축된 기반 시설과 인력을 중심으로 부산의 섬유기업을 중점육성, 지원할 계획이다.

다이텍연구원은 “이번 사업 유치로 부산지역 섬유기업이 차별화된 섬유소재를 연구개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대구 섬유소재와 완제품이 강점인 부산지역 연계를 통해 지역간 상생동력 확보 및 지역 경기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민지기자 jm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