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일·중·러 6자수석과 연쇄회동
정부, 미·일·중·러 6자수석과 연쇄회동
  • 승인 2016.01.11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핵실험’ 대응 숨가쁜 외교전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북핵 6자회담 당사국과의 협의가 오는 13일부터 잇따라 열린다.

외교부는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이 오는 13일 서울에서 열린다고 11일 밝혔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한미일 회동 결과를 토대로 14일 베이징을 방문,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만날 예정이다.

외교부는 러시아와도 6자회담 수석대표 일정을 조율 중이다.

북한의 핵실험 이후 1주일 만에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5개 당사국간의 숨가쁜 외교전이 시작되는 것이다.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아니지만 한미일, 한중, 한러간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이 잇따라 열리는 것은 북한의 4차 핵실험 심각성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본부장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이시카네 기미히로(石兼公博) 일본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성공적 수소탄 실험’을 주장한 북한의 4차 핵실험 평가를 바탕으로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하는 한편, 유엔 안보리와 향후 양자 차원의 대북 추가제재를 위한 공조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실효적 대북제재에 키를 쥔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끌어내기 위한 논의도 활발히 벌어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