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캡슐주사로 암 진단
나노캡슐주사로 암 진단
  • 승인 2016.01.11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美 공동연구진 개발
한국과 미국 공동연구진이 주사 한 방으로 체내 암세포를 종류에 따라 다른 색깔의 형광으로 24시간 내 진단할 수 있는 나노캡슐을 개발했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송현석 박사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KRIBB) 권오석 박사팀은 11일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나탈리 아치 교수, 예일대 김재홍 교수와 공동연구로 체내 주입하면 암세포에 찾아가 형광을 방출하는 나노캡슐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일반 형광과는 반대로 에너지가 낮은 긴 파장의 빛(빨간색 계열)을 받으면 에너지가 높은 짧은 파장의 빛(파란색 계열)을 내는 ‘상향변환(upconversion)’ 유기형광 염료를 이용했다. 상향변환 특성이 있는 두 개의 다른 유기형광 염료를 나노캡슐 안에 가두고 캡슐 표면에 질병 표지나 표적에 선별적으로 결합하는 두 종류 이상의 바이오탐침(항체, 펩티드 등)을 붙였다.

연구진은 이 나노캡슐을 주사하고 긴 파장의 빛을 쏘여 촬영하면 바로 암세포를 종류별로 다른 색깔의 형광으로 확인할 수 있어 주사 한 방으로 신속한 진단이 가능하다며 이 기술이 검사받는 환자의 고통과 스트레스,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방법은 생체조직에 거의 손상을 주지 않는 장파장의 빛을 이용할 수 있어 진단 효율을 높일 수 있고, 실리카 나노캡슐 기술이 적용돼 인체에 무해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