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순위 선정 방식 변경 ‘승점 같으면 골 다득점 우선’
K리그 순위 선정 방식 변경 ‘승점 같으면 골 다득점 우선’
  • 승인 2016.01.1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프로축구 K리그에서 승점이 같을 경우 골을 많이 넣은 팀이 상위 순위를 차지한다. 지금까지는 총 득점과 실점을 합산한 골 득실차가 같아야 다득점을 따졌으나 이제는 다득점이 우선하게 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권오갑 총재)은 1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이사회 및 총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새로운 순위 선정 방식을 의결했다.

작년까지는 순위를 매기는 방식이 ‘승점-골득실-다득점 등’의 순이었으나 올해부터는 ‘승점-다득점-골득실 등’이 된다.

이 방식은 올 시즌부터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 4년 만에 부활하는 2군 리그(R리그)에도 적용된다.

K리그는 출범 후 몇 차례 순위 선정 방식이 바뀌었지만, 골득실이 다득점보다 항상 우선시됐다. 다득점이 앞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 방식은 그동안 K리그 활성화를 위해 논의돼 오다가 지난해 구단의 협의를 거쳐 만장일치로 이사회에 상정됐다고 연맹은 설명했다.

연맹은 “축구에서 가장 중요한 득점 증가와 이로 인해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펼쳐 팬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사회는 이와 함께 안산 경찰청 프로축구단을 안산 무궁화 FC로, 고양HiFC를 고양자이크로FC로 팀명 변경을 승인했다.

총회에서는 허정무 부총재가 유임되고, 박세연 전남 대표이사와 변명기 부산 대표이사가 신임 이사로 선임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