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청소업체 노동자 구역변경 논란
동구 청소업체 노동자 구역변경 논란
  • 곽동훈
  • 승인 2016.02.1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쓰레기 수거 잘 안될 것”
구청·업체 “아무런 문제 없어”
2년마다 교체하는 청소용역업체 운영을 놓고 대구 동구청이 지역시민사회단체·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다.

대구참여연대와 민주노총 대구지역일반노동조합(이하 대구일반노조)은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달 청소대행업체 입찰에서 계약을 유지하게 된 특정업체가 기존 청소구역이 아닌 다른 구역을 맡게 되면서 청소노동자들을 함께 이동시켰다”며 “청소구역이 바뀌면 지형 혼동으로 쓰레기 수거가 잘 되지 않아 주민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동구청과 청소용역 위탁업체는 청소노동자들의 복리후생 등 문제로 감사원에서 공익감사를 받았다”면서 “그런데도 동구청은 유독 이 업체의 편의를 봐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업체는 지난 2000년부터 16년째 동구청과 계약을 맺고 있으며, 도재준 대구시의원의 동생이 상무로 지내고 있다.

동구청은 조달청을 통해 2년마다 공개 입찰을 통해 청소용역 위탁업체 3곳을 선정한다. 올해 입찰 과정에서 기존 2개 업체가 탈락하고 C업체 한곳만 재계약됐다.

이 업체는 지난 2년간 3개 권역 중 2구역을 담당했는데, 올해는 3구역에 낙찰됐다. 이에 따라 C업체는 소속 청소노동자 19명 가운데 17명을 2구역에서 3구역으로 옮겼다.

이에 대해 동구청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동구청 환경자원과 관계자는 “지난 2014년 국민권익위원회의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 관련 문제점과 개선 권고 규정에 따라 용역업체를 선정했다”며 “시민단체와 노조에서 공공서비스 부분을 가지고 트집을 잡고 있지만 전혀 터무니 없는 주장이다. 구청이 용역을 준 지 10년이 넘었는데, 노동자들이 구역을 모른다는 건 억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C업체 대표는 “구역변경에 따라 직원들과 함께 이동하는 것은 당연하다. 사람만 두고 구역만 바꾸라는 규정은 없다”며 “10년 넘게 함께 일해온 직원들인데 업체가 바뀌니까 직원들은 두고 구역만 바꾸라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2014년 지자체와 해당업체간 유착 등 부패·비리 방지를 위해 ‘폐기물관리조례’에 부정 수급한 대행료 정산 및 환수, 대행업체 선정 규정 및 계약 조건 등을 명시한 개선안을 권고했다.

곽동훈기자 kwa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