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드론 안전성 검증사업 ‘본격화’
대구시, 드론 안전성 검증사업 ‘본격화’
  • 강선일
  • 승인 2016.02.2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초도비행 진행

감정원 등 13곳과 협력
대구시가 작년 10월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무인비행장치(드론) 안전성 검증 시범사업’을 29일 비행시험 공역인 달성군 구지면 징리 일원에서 한국감정원의 초도비행을 시작으로 본격화한다.

한국감정원의 이날 초도비행 시험항목은 고고도 비행, 인구밀집지역 비행, 비가시권 비행, 자동비행시스템 시험, 지형·지리적영향 평가시험(임야, 농경지, 하천) 등이다.

대구시는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한국감정원 등 4개 기관 및 9개 기업이 시험비행을 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숙박시설, 회의실, 격납고, 이착륙장 및 안전관리를 위한 관제센터와 관련장비 등을 달성군과 협력해 구축을 완료한 상태다.

대구의 무인비행 공역은 달성군 구지면 징리 일원의 직경 7.4km, 고도 450m로 시험비행을 위한 접근성이 우수하며 경북대 IT대학,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대경연구센터, SW마이스터고 등 드론 개발 및 인력 수급에 최적 조건을 갖추고 있다.

항공안전기술원에 제출한 비행계획에 따라 4개 기관과 9개 기업이 물품수송, 산림감시, 안전진단, 국토조사, 등을 위한 시험비행을 할 수 있으며 소방, 군 등의 비상시 비행을 제외하고는 허가받지 않은 자의 비행이 금지된다.

대구시 최운백 창조경제본부장은 “달성군 구지면 징리에 지정된 비행시험 공역은 접근성이 우수해 타 지역의 드론 관련기업이 연구센터 설립 등 많은 문의가 있으며, 대구에 오는 기업은 연구개발(R&D), 시제품 제작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