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공공 클라우드 지원센터 개소
대구에 공공 클라우드 지원센터 개소
  • 강선일
  • 승인 2016.04.0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화진흥원에 설치
선제적 클라우드 도입
제도·기술적 발판 마련
대구혁신도시 이전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 국가 및 공공기관에서 필요한 저장·협업공간 및 개발 플랫폼 등 클라우드 기반의 공공혁신과 민간클라우드 이용지원을 위한 ‘공공 클라우드 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최근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에 1천200대 이상의 컴퓨터를 연결한 클라우드가 활용됐다는 소식 등에서 보여지듯 공공 및 민간부문의 클라우드 구축과 활용은 지능정보사회의 핵심기반으로서 그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행정자치부·조달청·대구시·NIA는 이날 공공부문의 클라우드 도입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공공 클라우드 지원센터(http://cpcp.ceart.kr)를 NIA 대구 본원에 설치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센터는 작년 11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K-ICT(정보통신기술) 클라우드 컴퓨팅 활성화 계획’에 따라 공공부문의 선제적 클라우드 도입을 통해 공공 혁신과 국내 클라우드산업 활성화를 견인하기 위한 지원기관으로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제도적·기술적 지원을 전담하게 된다.

주요 기능은 △클라우드 기반의 국가 정보화 정책 지원 △클라우드 선도사업 발굴·지원 △클라우드 서비스 유통체계(클라우드 스토어 ‘씨앗’) 운영 및 조달청 협력을 통한 클라우드 조달체계 확립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오픈 파스) 개발·보급 △공공 클라우드 테스트베드 시험 및 운영 △클라우드 이용자 콜센터 운영 등의 서비스 제공이다.

주요 선진국들은 2010년부터 클라우드 우선 정책을 펼치면서 미국은 중앙정보국(CIA), 국방부 등에서 클라우드를 전면 도입하고 있으며, 영국은 2012년부터 공공부문 클라우드 온라인 시장(디지털마켓 플레이스) 운영으로 2만1천573개의 클라우드 서비스들을 공공부문에 유통하면서 클라우드 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작년 9월 세계 최초의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법을 통해 공공부문에서 민간 클라우드 이용 기반을 마련하고, 이에 필요한 지원을 위해 관계부처 합동의 정책협의체를 운영중이다. 또 지난 4일 클라우드 정보보호 고시·품질성능 고시와 정보자원 등급제·민간 클라우드 이용지침(상반기 예정) 등 제도적 구축과 함께 공공 클라우드 지원센터를 통한 공공분야의 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원스톱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특히 알파고가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을 활용해 만들어진 것처럼 공공 클라우드 지원센터는 국가·공공기관에서 필요한 저장·협업공간, 개발 플랫폼, 다양한 활용채널을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 저장소 기반 공유·협업 환경(NICloud)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PaaS-TA) △클라우드 서비스 유통체계(CeART) 등 관련기반을 선제적으로 마련해 클라우드 핵심 서비스로 제공할 예정이다.

서병조 NIA 원장은 “이번 지원센터 개소는 국가·공공기관·민간 통합 지원 단일화 창구이자 지능정보사회 구현을 위한 정부 및 공공기관 클라우드 활용의 마중물로서 정책마련과 사업발굴 및 서비스를 통해 범부처 합동의 체계적 지원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